경외심

현대사회에서 검술등은 그리 쓸모 없는 무술 같았다.

법치사회에서 칼들고 싸운다는 것 자체가 비겁해 보였고 몽둥이를 휘두를 경우 한번만 참으면 제압할 수 있을것이라는 아주 철없고 겁없는 생각을 했었다. 아주 어릴적에..

그때 둘째형이 대한검도회의 검도를 수련하고 있었는데 마당에서 내가 이길수 있다며 둘째형에게 덤볐던 기억이 있다.

그때 형이 고수가 아니었음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2005년 가토리신토류를 처음 접하고 2006년 윤대현선생을 따라 무작정 일본 스가와라선생의 도장을 방문했다.

선생의 도장에 앉아 입문서를 작성하고 그자리에서 입문 허가서를 받아왔다.

그렇게 스가와라 선생과 가토리신토류 인연이 시작이 되었다.

스가와라 선생은 검술 뿐 아니라 정통합기도인 아이키도 7단이며, 가라데, 태극권, 기공등 여러 무도에도 능통하신 분이다.


스가와라 선생과 첫 만남(중앙_스가와라 선생, 맨우측_도장장)

그해 처음 스가와라 선생 방한 검술 강습회가 열렸다.

처음으로 본 선생의 검술은 마치 영화의 한장면이었고, 도저히 눈으로 보고 배운다는 것은 불가능했다.

선생의 가르침이 없이는 어떤 동작도 따라 할 수 없었으며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더더욱 알 수 없었다.

이제는 그렇게 가르침을 받은지 13년이 지나고 있다.

경외심(명사):공경하면서 두려워 하는 마음.

2월 3일 일요일 일본 마치다를 다녀왔다.

2006년 첫 방문이후 2년에 한번씩 꼬박꼬박 스가와라 선생의 도장에 방문하여 수련을 하고 있다.

10년이 지날동안 목록을 받았으며 교사면허를 사사받았다.

이번 방문은 본인 포함 9명의 수련생이 참여했으며 두명의 교사와 4명의 목록이 참가했다.

어찌보면 약간의 자만심(?)이 없지 않아 있었을 것이다.

매번 갈때마다 해외의 선배와 면허 선생들과 칼을 맞대고 훈련을 한다.

그저 훈련으로 끝내는게 아닌 내 실력을 점검하고 상대의 실력을 확인하려 한다.

이런 행동속에 마음속의 자만심이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음을 눈치챘을 때는 이미 나의 손목과 몸통은 선배들의 칼에 가차없이 잘려져 나가고 만다.

이번 마치다 무도 여행은 다시한번 나의 부족함을 일깨워 주는 기회를 주었다.

너무나 부족하고 부족한 자신을 볼 수 있었다.


마치다 행사에 참가한 제주회원들

항상 자신을 낮추라는 가르침을 몸소 보여주는게 무도이다.

내가 최고라는 생각이 드는것 조차도 허락하지 않는다.

선생의 가르침은 무서울 정도로 깊다.

그 끝을 도무지 헤아릴 수 없었다.


무도인생 60년 기념

이번 행사 때 깜짝 축하 이벤트가 열렸다.

스가와라 선생의 60년 무도인생 기념.

하나의 길을 선택하고 그 길을 걸은지 60년이 되는 해.

어떤 느낌이고 어떤 기분일까?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

경외심마저 느껴졌다.

나도 그런 길을 선택하고 걸을 수 있을까?

이번 행사는 이제껏 다녔던 행사보다 더욱 많은 여운을 남겼다.

부끄러운 내 자신을 볼 수 있었으며, 자신을 더 채찍질 할 수 있는 명분을 가져올 수 있었다. 2년 뒤 다시 마치다를 방문할 때는 올해보다 더욱 더 발전하여 방문할 수 있을 것이다.

영화 인터스텔라의 대사가 떠오른다.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언제나 그래왔듯이...


2019년 2월 12일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승단의 의미

최근들어 윤대현 선생께서 승단의 대한 의미를 자주 강조하고 계십니다. 이런 글들이 타 아이키도단체에서는 싸움을 건다라고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선생께서 우려하시는 부분은 국내 무도계에서 이루어졌던 승단 문제때문에 무너질 수 밖에 없었던 국내 무도계의 질서등을 우려하시는 글들이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이곳 제주의 아이키도 지도원들은 타 무술 포함하여 25년

면허

늦은밤 인터넷을 뒤적이면서 무술에대한 여러가지 글들을 읽어봤다.. 무술을 평가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저런 무술들을 한 3~4개월 정도 경험해보고 평가한다는 것이다.. 물론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지는 않지만.. 면허개전이란 글을 찾아보니 아래처럼 나온다 .免許皆傳 [ 면허개전 ] 스승이 예술(藝術)이나 무술(武術)의 깊은 뜻을 모두 제자(弟子)에게 전(

허위사실과 정신병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똥밟으면 기분도 상하지만 닦아도 잘 사라지지 않는.. 이놈의 따라다니는 냄새는 참 사람을 난처하게 만들곤 합니다.. 특히 여름철 불쾌지수가 높은 날 이런일이 생기면 아주 죽을맛일 겁니다.. 남을 음해하고 있지도 않은 일을 자신의 머릿속에서 만들어내어 사실인양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사자는 똥 밟았다고 생각하고

Subscribe Now

Aikido In JEJU

Address:

​제주시 신광로 10길 21 B1,

제주오승도장

Telephone:

064-713-0262

© 2004 by Aikido In JEJU . Proudly created with aikido.or.kr